Sorry, you need to enable JavaScript to visit this website.
Skip to main content
 

검색

Sebastián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예술가로 다발성 골수종과의 싸움을 창작 활동의 자극제로 삼고 있습니다.

암을 자극제로 사용하기, 치료로서의 예술
8월 05, 2019

Janssen의 자랑스러운 예술 작품은 당사가 그 치료와 예방에 힘쓰고 있는 질환 및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것입니다. 당사의 아트 갤러리를 방문하여 예술가들과 그들의 훌륭한 작품들을 만나보십시오.

암 생존자이자 예술가 Sebastián Rodríguez.

“나의 아픔이 나에게 영감을 준다.”

Sebastián Rodríguez(또는 Drouville)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화가입니다. 다발성 골수종 진단과 악화는 치료 및 자기 표현으로서의 그림에 대한 열정에 불을 붙였습니다.

Sebastian의 12장 연작품인 Dragon Fish는 2003년 처음 진단을 받은 뒤의 경험을 표현합니다. 이 작품은 다른 등장인물들을 잡아먹으려 하는 물고기를 묘사하고 있는데 이것은 다발성 골수종으로부터 살아남으려는 Sebastian 본인을 집합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Drouville의 Dragonfish

Sebastian의 전반적 사명은 그림, 디자인 또는 문학과 같은 예술 작품을 창작하기 위한 원동력으로 질병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그는 친구와 함께 맞춤형 스니커즈를 개발하고 있고, 또한 현재 쓰고 있는 책은 암 투병 경험에 대한 것으로 예술이 어떻게 병과의 싸움을 도왔는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는 비슷한 상황에 있는 다른 사람들을 돕고 싶어 합니다.

아래 영상에서 Sebastian과 그의 감동적 이야기에 대해 더 알아보세요!

 

종양학

종양학

Human lung bronchioalveolar carcinoma c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