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ry, you need to enable JavaScript to visit this website.
Skip to main content
 

검색

조기 집중 치료를 통한 전립선암 환자의 결과 개선

조기 집중 치료를 통한 전립선암 환자의 결과 개선

 

전립선암에 대한 우리의 이해와 치료 범위가 크게 확장되었음에도 전립선암은 여전히 남성에게 가장 흔히 발병하는 암입니다. 전이성 거세민감성 전립선암(mCSPC)은 전립선 외부로 전이됐으면서도 안드로겐 차단 요법(ADT)에 계속해서 반응하는 호르몬 민감성 전립선암입니다. 이러한 형태의 전립선암은 불치병으로 남아 있으며, 새로운 치료 방법이라는 미충족 수요의 필요성을 제기합니다. 저는 미국임상종양학회의 연례 비뇨생식기 암 심포지엄(ASCO GU)에서 전립선암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질병 제거를 위해 함께 노력하여 얻은 전립선암 영역의 새로운 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 주 중에 동료들과 합류할 것입니다.

ADT의 가치와 한계

ADT가 mCSPC의 치료의 중추를 담당하는 반면, 새로운 안드로겐 수용체 억제제(ARI)는 적응 기전이라는 ADT의 특정 한계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기전은 환자의 암 세포에서 ADT에 의해 시작되어 결국에는 한 때 요법에 반응을 보였던 환자들에게서도 치료가 무용지물이 됩니다. 이 새로운 ARI는 통해 암이 ADT에 내성을 갖게 된 후 안드로겐의 영향과 싸울 방법을 제공했습니다.

불행히도 ADT에 추가된 치료법은 mCSPC를 치유하지 못했고, 우리는 이 질병을 치료할 보다 효과적인 방법을 계속 모색해야 합니다. 이 모색은 도구 상자 속의 도구를 언제 활용할지와 관련한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올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ADT를 가능한 한 빠르게 다른 제제와 병용하는 것의 검증된 이점으로 인해, 환자에게서 ADT에 대한 반응이 사라진 후 공백을 메우기 위해 다른 치료법으로 전환하는 것은 점점 그 가치를 잃고 있습니다.

표준 치료로서의 ADT를 넘어

mCSPC 치료의 접근법에는 당연히 요법을 순차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실제로, ADT의 높은 초기 반응 속도 때문에 한 번에 발생하는 부작용을 하나의 약물과 관련된 부작용만으로 제한하고 ADT로 시작하는 것이 매력적입니다. 또 현재 치료 전략이 효과를 잃게 되면 미래에 더 많은 선택지가 있다는 점도 위안이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배워가고 있는 사실은 ARI를 ADT와 병용하면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 전반적인 생존과 무진행 생존을 모두 연장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달리 말하면, 저부피 암 환자라도 순차적 치료 전략보다는 조기 병용 요법에서 더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ADT와 ARI를 병용할 때 원치 않는 부작용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부작용은 mCSPC 모집단의 높은 사망률 위험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앞으로: mCSPC 환자 각각에 대한 맞춤형 치료

mCSPC 환자들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에는 문제가 되는 호르몬의 영향을 예방하는 것이 포함됨을 우리는 오랫동안 알고 있었습니다. 연구를 통해 대두되고 있는 것은 새로운 치료법을 도입하기 전에 암이 우리의 치료법에 적응하게 두는 것보다는 가능한 한 일찍 여러 기전을 활용하여 안드로겐의 작용을 공격한다면 mCSPC와 더욱 성공적으로 싸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Janssen은 mCSPC에 대한 치유법을 긴급하게 모색하면서 이러한 새로운 통찰을 우리의 발견 과정에 적극적으로 통합하고 있습니다.

더욱 완전한 치료 반응을 얻고 효과적인 치료의 지연을 방지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mCSPC에 대한 더 빠르고 적극적인 개입의 가치를 보여주는 증거는 있지만, 여전히 mCSPC에 대한 일률적인 해결책은 없습니다. 예를 들어, 병용 요법은 특정 환자에게는 견딜 수 없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그런 환자들에게는 최선의 접근법이 되지 못합니다. 신뢰할 수 있는 치유법을 얻을 때까지 mCSPC의 치료 권장사항을 주도하는 것은 각 환자의 상태와 선호도여야 합니다.

더 자세히 알아보려면 www.janssen.com/ascogu2021을 방문하십시오.